korea culture dc

  • facebook
  • twitter
  • youtoube
  • Instargam
KOR ENG

행사

DC 중학생들, 한국 역사와 문화 배운 내용 발표 image
찾아가는 문화원
SNS
SHARE

DC 중학생들, 한국 역사와 문화 배운 내용 발표

주미한국대사관 문화원(원장 최병구)과 자매 결연을 맺은 워싱턴 DC소재 앨리스 딜(Alice Deal) 중학교 
학생들이 그동안 한국에 대해 배운 것을 발표하고 감사를 전하는 행사가 6월 7일 오전 9시부터 10시 
15분까지 학교 강당에서 열렸습니다. 

대사관 자매결연 프로그램(Embassy Adoption Program)의 마지막 순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학교 관계자 및 6학년 학생 130 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30 여명의 학생들은 그동안 이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에 대해 배운 내용을 동료 학생들 앞에서 직접 발표하였습니다. 
이들은 프리젠테이션과 연극 등을 통해 한국의 휴일, K-POP, 태권도 등 스포츠, 전통놀이, 건축, 음식, 
한국 옛날이야기(청개구리 이야기), 한국 여행 정보 등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발표가 끝난 후에는 학생들이 직접 행사장을 찾은 대사관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으로 카드, 꽃다발, 
직접 만든 한국 화보집, 한국 관련 내용들을 스크랩한 보드판 등을 전달하였습니다.

한국문화원은 대사관 자매결연 프로그램을 통해 올해 초부터 약 6개월 동안 이 학교 6학년 학생 130여 명을
대상으로 한국의 역사와 문화 등을 소개해 왔습니다.

앨리스 딜 중학교에서 한국과의 자매결연 프로그램 지도를 담당하고 있는 킨저(Kinzer) 교사는 
“여러 대사관들과 행사를 진행했지만, 학생들이 즐겁게 체험 활동을 하며 배울 수 있었던 것은 한국이 
처음”이라고 밝히며, “한국 대사관의 높은 관심과 기여 덕분에 그 어느 해 보다도 대사관 자매결연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네리사 튜네선 학생은 “이 프로그램 이전에는 한국에 대해 잘 몰랐지만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우고 한국 문화와 음식을 알게 돼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클레어 메디나 학생은 
“이런 배움의 기회를 제공해준 한국문화원에게 감사를 드리고 싶다”면서 “K-POP이 한국 문화에서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부분”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문화원은 한국 소개 프리젠테이션과 태권도 지도, 한국 전통 놀이 체험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학생들이 
한국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한국의 역사와 문화, 전통 등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를 
증진시켰습니다. 

워싱턴 DC 교육청과 워싱턴공연예술협회(Washington Performing Arts Society)은 DC 공립학교의 
글로벌 교육을 강화한다는 취지로 지난 1974년부터 대사관 자매결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5~6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이 프로그램에는 한국 대사관을 비롯, DC의 약 90여 개 대사관이 
참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