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culture dc

  • facebook
  • twitter
  • youtoube
  • Instargam
KOR ENG

행사

한국문화원, 아웃리치 프로그램‘Befriend Korea’확대  image
찾아가는 문화원
SNS
SHARE

한국문화원, 아웃리치 프로그램‘Befriend Korea’확대

워싱턴 한국문화원(원장: 최병구)은 워싱턴 DC 일원에 한국을 알리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아웃리치 프로그램 ‘비프렌드 코리아(Befriend Korea)’를 확대합니다.

 

'Befriend Korea' 확대는 최근 미국 내 한류 열풍의 확산으로 한국과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DC 일원에서도 높아져 한국문화원을 찾거나 한국 문화를 소개해달라는 학교와 단체의 요청이 증가한 데 따른 것입니다.

 

한국문화원은 'Befriend Korea'를 통한 미국인들의 한국문화 관심 제고를 위해  시각적인 프레젠테이션 내용을 한층 보강하고 연령에 맞는 알차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입니다.

 

한국문화원은 어린 아이들 대상으로는 전통 놀이 중심의 문화 체험과 참여 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중․고등학생 또는 일반인 대상으로는 한국의 역사와 문화 등을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구성한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합니다.

 

3월에는 조지 워싱턴大 지속가능발전연구소 소속 대학원생들, 웨스트레이크 고등학교(Westlake), 세인트 티모시 (Saint Timothy) 카톨릭 학교, 톨우드(Tallwood) 고등학교 등이 'Befriend Korea' 프로그램으로 한국을 알기 위해 한국문화원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지난 2월 20일에는 뉴욕에서 개최될 몬테소리 모의 UN에서 한국을 대표할 북버지니아 몬테소리 학교 모의 UN팀 소속 학생들이 한국문화원을 방문했습니다. 이 학교 6학년생 아라벨라 양은 이날 방문에서 “이전에는 음식을 제외하고 한국에 대해 전혀 몰랐는데, 요즘 한국에 대해 공부하면서 한국의 지속가능발전 정책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었다. 오늘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음식뿐만 아니라 한국의 대중문화 등에 대해 알게 돼 흥미진진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학생들은 프레젠테이션이 끝난 후 북, 장구 등 한국 전통 악기를 두드려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학생들은 디지털 전시관을 둘러본 후 ‘강남 스타일’ 음악에 맞춰 춤을 추기도 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한 학생은 “교실에서는 이 춤을 못 추는데 이곳에서는 출 수 있어서 좋다!”라고 말해 전시관에는 웃음이 퍼졌습니다.

 




‘Befriend Korea' 참여를 원하는 단체 및 기관은 프레젠테이션 희망일 3주전 한국문화원 홈페이지를 (http://www.koreaculturedc.org/En/Visit/Request.asp) 통해 신청을 접수하면 됩니다.

 

문의는 befriend@koreaembassy.org로 보내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