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culture dc

  • facebook
  • twitter
  • youtoube
  • Instargam
KOR ENG

행사

세종학당
SNS
SHARE

워싱턴 한국문화원, 제 2회 한류 캠프 성황리에 개최

주미한국대사관 한국문화원(원장: 최병구)이 지난 8월 5일부터 9일까지 개최한 ‘제 2회 한류 캠프’가 성황리에 끝났다.

제2회 한류 캠프는 인기가 확산되고 있는 한류를 중심으로 한국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한국 전통 및 현대 문화에 대한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가자들은 캠프 기간 동안 샤이니, 비스트, 싸이, 엑소 등 자신들이 좋아하는 K-Pop 가수의 이름을 딴 그룹으로 나뉘어 불고기·김치 등 한식 만들기,  K-Pop 댄스와 노래 배우기, 한복 예절 배우기, 국악 강연 및 강습, 한글 배우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한국 문화의 다양성을 체험해보는 소중한 기회를 가졌다.  

 

캠프에 참가한 재클린 크레이븐(18)양은 “한류 캠프를 통해 한글을 읽는 법을 배웠는데 아주 재미가 있었고 한국 문화를 더욱 좋아하게 되었다“면서 ”앞으로 한글을 더 배워 한국에서 공부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냔 라이(19)양은 “캠프를 통해 한국 문화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다”면서 “특히 K-Pop과 K-드라마가 갖고 있는 더 깊은 내용과 의미를 알게 된 것은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한인 고등학생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여, 타민족 참가 학생들의 한국 문화 이해 증진을 위해 도움을 제공해 눈길을 끌었다.


자웜봉사자로 활동한 이황승(맥클린고교·10학년) 학생은 “캠프 첫날 한국의 ‘정(情)’에 대해 배웠을 때 타민족 캠프 참가자 대부분은 이를 이해하기 힘들다고 했다”면서 “하지만, 캠프가 끝날 때 한 캠프 참가자가 슬픈 표정을 지으며 정을 느꼈다고 이야기했을 때 자원봉사자로서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캠프에서 한글 등 한국 문화를 가르쳤던 신혜영 지도 교사는 “자원봉사 한인 학생들과 타민족 청소년들이 K-Pop과 한국 문화라는 공통 관심사를 통해 서로 교류, 협력하는 모습을 볼 때 한류 캠프가 단순한 흥미 제공을 넘어 교육적인 효과도 크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

 

워싱턴 한국문화원, 제 2회 한류 캠프 개최

 

✤ 일자: 2013. 8.5~8.9
✤ 장소: 워싱턴 한국문화원 (2370 Massachusetts Ave NW, Washington, DC)

 

주미한국대사관 한국문화원(원장: 최병구)은 오는 8월 5일부터 9일까지 한국 문화를 소개하는 ‘제 2회 한류 캠프’를 개최합니다.

 

한류 캠프는 전세계적으로 그 인기가 확산되고 있는 한류를 중심으로 한국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참가자들에게 소중한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참가자들은 캠프 기간 동안 매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정’, ‘효’ 등 한국 사회의 핵심 가치에 관한 학습 및 토론△ ‘불고기’, ‘김치’ 등 한식 만들기 △ K-pop 댄스와 노래 배우기 △한복 예절 배우기 △ 국악 강연 및 강습 △한국어 수업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됩니다.
 
이번 캠프는 K-pop, K-드라마 등 한류로 지칭되는 대중문화뿐만 아니라 전통 문화 등 한국 문화의 다양한 측면을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문의 : Adam Wojciechowicz (AWOJ@koreaembassy.org, 202-587-6168)



Hallyu Camp 2013 - Program Outline v1.0 by Korean Cultural Center D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