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culture dc

  • facebook
  • twitter
  • youtoube
  • flickr
KOR ENG

행사

한국계 미국인 미술가 4인 참여   동·서양의 교차 (Crossover: East and West) 전시회 개최  image
전시
SNS
SHARE

한국계 미국인 미술가 4인 참여 동·서양의 교차 (Crossover: East and West) 전시회 개최

✤ 기간: 2018년 2월 2일(금) - 2월 28일(수)
✤ 개막 행사: 2018년 2월 2일(금) 오후 6시 
✤ 참여작가: 크리스티나 고, 서은경, 임장순, 빅토리아 장
✤ 장소: 워싱턴 한국문화원
✤ 개막식 참가는 무료이나 사전 예약이 필요합니다. 아래를 참조해주세요. 

  워싱턴 한국문화원은 오는 2월 2일부터 2월 28일까지 한국계 미국인  미술가들이 참여하는 ‘동·서양의 교차 (Crossover: East and West)란 주제로 전시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회에는 크리스티나 고, 서은경, 임장순, 빅토리아 장 등 한국계 미국인 미술가 4인의 도자 및 회화, 비디오 작품 약 20여 점이 선보여질 예정입니다. 이들 미술가들은 전시 작품들을 통해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바라본 동양과 서양 문화 사이의 관계와 두 문화가 교차하며 발생한 현상들이 개인 혹은 집단에 미치는 영향들에 대하여 이야기 합니다. 1월 13일 미주 한인의 날과 2월 16일 한국 명절, 설날을 축하하고 그 의미를 되새겨보기 위해 기획된 이번 전시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살아가지만 한국인의 정체성을 갖고 현시대의 문화적, 사회적 현상을 시각화한 예술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크리스티나 고는 동양과 서양 문화의 보이지 않는 경계점을 관찰하고 탐구합니다. 고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아기자기한 일상생활의 사물들을 파스텔 색상으로 표현한 꼴라주 및 회화 ‘Outside is Cute’, ‘Domestic Memories of Korea’ 작품 등을 통해 여성적 귀여움을 과장하며 ‘소녀 이미지’와 ‘귀여운 문화’에 초점을 맞춘 동아시아 대중문화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고 작가는 젊고, 어리고, 순진하며 순결한 이미지로 상징되는 아시아 여성의 문화 정체성에 대해 의문을 던지며 현대 서구 사회에서 이러한 여성상이 형성된 배경에 대해 생각해보게 합니다. 
  크리스티나 고는 코넬 대학교 건축예술학부 졸업 후  뉴욕  AICAD Studio Practice Residency에서 레지던시를 마쳤습니다. Johnson Museum of Art, EFA Studio, A.I.R. Gallery 등에서 전시를 개최하며  뉴욕을 중심으로 활발한 활동을 해오고 있습니다다.


크리스티나 고

Domestic Memories of Korea, Acrylic on canvas, MDF, and board, 8 x 6', 2016




크리스티나 고

Convenience Store, Acrylic on MDF, brackets, 24_7, 24 x 24 x 4”, 2016




크리스티나 고

Corsage and Boutonnières, Acrylic on MDF, Dimensions Variable, 2016 

 
  서은경 작가는 새로운 환경으로 이주함에 따라 인간이 겪은 문화적, 언어적, 사회적, 경제적 불일치에 대한 연구를 합니다. 개인 혹은 가족, 특히 이민자, 한인 입양인들의 문화적 기억과 역사에 대한 경험을 조사하며 이들이 자신의 전통을 유지하며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가에 대해 성찰하게 합니다. 서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한인 입양인들의 인터뷰를 담은 ‘Rainbow’ 비디오 작품과 이민자들의 동화 과정과 정착지에서 이들의 민족적 형성을 시각화한 ‘Enclave’ 설치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서은경은 이화여자 대학교 학사, 아이오와주 대학교 학사, 석사 졸업 후 현재 미네소타 대학교 미술 디자인 학부 교수로 재직 중입니다. 미네소타 Weisman Art Museum와 Minneapolis Institute of Arts, 스위스 Galerie sei-un-do, 캐나다 Montreal Center for Contemporary Textiles, 헝가리 Barabas Villa 등 세계를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전시 활동을 해오고 있습니다.


서은경

Enclave, Cardboard, Thread, Plywood, Dimension variable, 2017




서은경

UMMA, unprecedented Voices (Umma: mom in Korean), Pine Wood, Arduino Units with Speakers, Dimension variable, 2015



서은경

Voices of Adoption, Video, 42:30,  2014

   임장순 작가는 현대 사회 속에서 그 실체가 변환되고 가공되어지는 전통과 문화의 이미지에 관해 연구합니다. 임 작가는 ‘Whitewashed' 작품 시리즈를 통해 서구 현대 문화가 동양의 전통을 서구적인 시각으로 해석함으로써 그 본래의 모습을 대중과 사회의 기호에 맞게 변형, 생산, 소비하는 현상을 이야기합니다. 임 작가는 관객들에게 우리가 알고 있는 전통이란 개념이 정확히 어디에 위치하는가에 관해 질문하고, 이 과정에서 본인의 작업이 가질 수 있는 개인 또는 사회의 역할에 대해 탐색합니다.
  임장순은 서울대학교 동양화 학사 및 시카고 미술대학교 회화과 석사 졸업 후 휴스턴 미술관, Macdowell colony, Bemis Center for Contemporary Arts, Vermont Studio Center 등에서 레지던시를 마쳤습니다. Vermont Studio Center의 Marin Fellowship, Artadia awards 등을 수상하였으며 미국, 일본, 한국 등에서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전시 활동을 해오고 있습니다.



임장순

Porcelain (whitewashing), acrylic-based spray paint on found objects, wall shelves, oil on wood panel, 24 x 25 x 11', 2017



임장순

Untitled (object study), found object on shelf, oil on wood panel, 22x 8 x 6', 2017




임장순

Untitled (Object Study), Chinese statue, oil on wood panel, 12 x 8 x 3', 2016


  빅토리아 장 작가는 자신의 작품에서 복잡한 ‘문화 하이브리드화(cultural hybrid  문화 혼성물)’을 구현합니다. 장 작가는 이민 후 미국에서 겪은 다문화 환경과 다양한 인종의 경험은 ‘Intercontinental Migration’, ‘Entangle‘ 등의 도자 작품을 통해 전형적인 인간의 묘사가 아닌 다른 인종, 문화가 뒤섞인 독특한 형태로 재탄생됩니다. 작품에는 한국 문화의 행운과 장수의 상징 두루미와 분청 기법이 추상적이게 변형되며, 한국과 흑인 사회에서 자라며 겪은 빅토리아 장의 정체성이 오묘하게 투영돼 있습니다. 
  빅토리아 장은 워싱턴 대학교 3D4M (도자, 유리, 조각) 학사 및 캘리포니아 대학교  도자 석사 후 캘리포니아, 워싱턴 등 미주 지역에서 다수의 개인, 단체 전시에 참여해 오고 있습니다. Headlands Center for the Arts 의 Fellowship, 미국도자교육평의회(the National Council on Education for the Ceramic Arts )의 the Retired Professor’s Award, Murphy Cadogan Contemporary Arts Award 등 을 수상하였습니다. 최근 메릴랜드 미술 대학교 AICAD Teaching Fellowship 에 선정되어 재직 중에 있습니다.
 


빅토리아 장

Entangle, Ceramic and gold luster, 25x14x14', 2017




빅토리아 장

She Makes Waves, Ceramic, 19 x 19 x 10', 2017




빅토리아 장

Intercontinental Migration Cranes and Planes,ceramic,14 x 23 x 12', 2014


  전시 개막 행사는 2월 2일(금) 오후 6시 워싱턴 한국문화원에서 열리며 4인 작가들의 작품 세계에 대한 소개가 있을 예정입니다. 전시장 운영 시간은 월~금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입니다. (점심시간 낮 12시- 오후1시 30분 제외)